기본분류

카카오페이손해보험, 5살 이하 아이가 잘 걸리는 질병만 골라 어린이보험 보완하는 영유아보험 출시

카카오페이손해보험(대표 장영근)이 해외여행보험, 휴대폰보험, 운전자보험의 흥행에 이어 영유아보험을 출시하며 라이프 영역까지 상품 라인업을 확장했다. 영유아보험에도 사용자가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는 방향에서 ‘필수 보장만 최적가 설계’, ‘카톡으로 보험금 간편 청구’, ‘추천 가입 시 포인트 혜택’, ‘특화 알림서비스’ 등 카카오페이손해보험만의 사용자 중심 철학이 그대로 반영됐다.


이번 영유아보험도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의 앞선 상품들과 같이 사용자가 꼭 필요한 보장만 담아 원하는 기간만큼 선택해 최적의 보험료를 산출할 수 있도록 했다. 태아부터 청년기까지 필요한 담보를 모두 담고 있는 어린이보험과 달리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의 영유아보험은 응급실 진료비 및 수족구∙독감∙폐렴∙중이염과 같이 0-5세 영유아기 걸리기 쉬운 질병만 모아 보험료 부담을 합리적으로 크게 낮췄다. 

예를 들어 만 3살 딸아이가 가장 비싼 3배 플랜(순수보장형)을 선택해도 3년 동안 월 11,976원이면 응급진료를 받을 때마다 횟수 제한 없이 3만 원, 독감∙폐렴∙수족구는 매년 1회씩 15만 원, 중이염은 매년 1회씩 3만 원 치료비나 진단비를 정액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또한 한 번에 보통 30년 이상 장기로 가입해야 했던 기존 보험과 다르게 1-3년까지 원하는 기간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어 가정의 경제 사정이나 계획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이미 어린이보험 등 다른 보험에 가입되어 있더라도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어 기존 보험만으로 부족한 보장을 보완하거나 병치레가 잦은 영유아 시기에만 집중 보장받는 식으로 활용도 가능하다. 카카오톡으로 만기도래 알림도 제공할 예정으로 보장 공백 없이 재가입도 쉽게 할 수 있다.

보험금 청구도 빠르고 간편하게 할 수 있다. 특히 성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응급실에 자주 가게 되는 영유아기 아이들을 생각하면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카카오톡만 있으면 청구가 가능한 점은 큰 장점이다.

제출해야 하는 서류도 최소화하여 병원 방문 후 영수증 등 간단한 서류만 찍어서 올리면 터치 몇 번만으로 보험금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청구 서류가 완비되었을 경우 신청 후 1분 내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즉시 지급’ 서비스도 제공한다. 

‘즉시 지급’ 서비스는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이 구축한 인공지능 기반 광학문자인식 기술을 통해 가입자가 제출한 영수증이나 진단코드가 포함된 처방전 정보를 분석・인식하여 자동으로 보험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누구나 쉽게 청구하고 바로 보험금을 수령하게 하여 보험의 실질적인 효익을 늘리겠다는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의 사용자 중심 철학을 담았다.

아이 키울 때 꼭 필요한 아이템을 서로 믿고 추천하는 부모들의 성향을 반영하여 카카오페이손해보험 영유아보험은 가입 시 지인에게 카카오톡으로 선물할 수 있는 ‘한 달 보험료 쿠폰’을 제공한다. 선물 쿠폰을 공유 받은 친구는 영유아보험 가입 후 3회차까지 미납 없이 계약을 유지할 경우 한 달 보험료만큼 최대 3만 원 한도로 카카오페이포인트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선물 쿠폰을 받는 방법도 간단하다. 카카오 싱크를 적용해 복잡한 회원가입 절차 없이 아이의 생년월일 등 간단한 정보만 입력해 보험료를 산출하고, 이후 알릴 의무 등 필수적인 과정만 몇 번의 클릭을 통해 거치면 자동 심사를 통해 즉시 가입이 완료되고 선물 쿠폰이 발행된다.

카카오페이손해보험 영유아보험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예측 데이터를 활용하여 동네 질병 예측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알림을 신청하면 거주지 또는 원하는 동네의 감기, 눈병, 식중독, 피부염의 위험도를 카톡으로 받아볼 수 있다. 보험의 역할을 사후 대응에서 사전 예방까지 확대하는 시도로 볼 수 있다.

이번 영유아보험은 카카오페이손해보험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채널을 추가하거나 카카오페이 보험 영역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 보험 영역은 카카오톡이나 카카오페이 앱 내 ‘보험’ 영역이나 ‘전체 메뉴’ 탭 내에서 ‘영유아보험’을 누르면 접근할 수 있다. 자세한 보장내역과 보험료는 카카오페이손해보험 홈페이지 공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근 카카오페이손해보험 대표는 “성인보다 면역력이 취약한 아이들 특성상 응급실에 가거나 어린이집∙병원 등을 통해 감염병에 걸리는 경우가 많아 어린이보험이 있더라도 병원비 부담이 크다”며 “영유아보험은 똑같이 아이를 키워본 부모의 마음에서 탄생한 보험으로, 영유아기 꼭 필요한 보장만 모아 1-3년 원하는 기간만큼 부담 없이 가입하고, 24시간 언제든 카톡으로 쉽고 빠르게 보험금을 신청할 수 있게 해 육아 부담을 줄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