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메리츠화재,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메리츠화재는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 관련 신규 상품 및 사업모델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자동차 성능·상태점검자 배상책임보험’의 원활한 운영과 조기 정착을 위해 시스템제휴및 공동마케팅 진행을 합의하고,업계최초로 '자동차 성능·상태점검책임보험 보증연장특약(이하’보증연장특약‘)'을 출시했다.

 

보증연장특약은 중고차를 구매한 소비자의 피해를 폭넓게 보장하기 위해 자동차 인도일부터 30일/2,000km까지였던기존 의무보험을 최대 360일/20,000km까지 확대한 상품이다.

 

자동차 인도일로부터 90일/5,000km,180일/10,000km, 360일/20,000km까지 일자별,거리별로 확대해 의무보험 기간30일/2000km이후에 발생 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도 소비자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보증연장특약은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에 등록된 모든 성능점검자가 가입되어 있어 소속 성능점검장에서 중고차 검사를 시행한 소비자는 별도 보험 가입 절차 없이 보장 받을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자동차 성능·상태점검을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중고차를 거래할 수 있는 건전한 중고차 시장을 만들 것”이며 “이번협약을 통해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하는 폭 넓은 보장으로 신뢰도를 높이고,업계모두가 상생할 수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