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코스콤, 핀테크 60개사에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

URL복사

코스콤은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주관하고 코스콤이 운영 중인 금융 클라우드 지원사업에 선정된 핀테크 기업 60개사에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환경을 구축했다.



코스콤은 13일 이번 사업은 금융위원회의 ‘금융혁신 가속화를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핀테크 기업의 클라우드 이용에 따른 부담을 줄이고, 이를 통해 아이디어를 빠르게 서비스화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지원한다.


그동안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핀테크 기업은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서비스 오픈 외에 ▲마이데이터 사업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오픈뱅킹 등 라이선스 인·허가에 필요한 인프라를 금융 클라우드로 구축하는데 따른 보조금을 바우처 형태로 지원 받아 왔다.


코스콤은 핀테크 기업이 금융회사 수준의 보안 및 안정성을 갖춘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도록 국내 네이버클라우드, NHN, KT와 협업해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에서부터 아키텍쳐 설계·구축·운용 및 보안 컴플라이언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사업 초기부터 제대로 구성된 시스템을 확보하고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자 한다.


현재 핀테크 기업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다. 최근 클라우드에서 서비스 가동을 마친 한 핀테크 기업 관계자는 “금융 클라우드 지원사업을 통해 초기 구축 및 운용에 따른 비용을 절감했다”며 “향후 서비스 확장을 위해 스케일업(Scale-up) 등을 해야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인허가를 준비 중인 한 핀테크 기업은 “금융회사급 망 구성과 중요·비중요 데이터 분리를 통해 전자금융감독규정을 100% 만족하는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수월하게 서비스 개발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스콤 디지털사업본부 김성환 본부장은 “성장 유망한 핀테크 기업들이 금융 클라우드를 이용하여 안전한 핀테크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며 “국내 금융서비스 환경이 요구하는 까다로운 요건을 해결한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핀테크 산업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운용 및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